유성구노인복지관

YESILVER 기자단

2018.11.27 09:55

순천만 갈대의 말

조회 수 41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순천만 갈대의 말

 

-구삼리-

 

그냥 서 있었다

맨날 우두커니

그런 나를 흔드는

너는 누구

삶이란 놈이

내 이름을 솟아라

더 높게 울어라

삶이 갈대 사이를 비집고

우우우 그냥 서 있으니

모든게 지나가더라고

 

KakaoTalk_20181126_191211692.jpg

 


로그인

로그인폼

로그인 유지